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이 근황을 전했다.

이근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외교부, 경찰청, 국민 여러분. 모두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지만 제가 지금 한국으로 돌아갈 수가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지금 현장 상황이 아주 심각하고 모든 파이터들이 철수하면 여기 더 이상 남을게 없을 겁니다. 최선을 다해서 우크라이나를 도와드리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이근은 "나중에 귀국할 때가 되면 그때 연락드리겠습니다. 저의 여권은 아직 무효화 안 됐으니까 걱정하지 마세요. 무효가 돼도 입국은 언제나 가능합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근은 "폴란드 재입국 시도? 지X하네, 사기꾼 기자 새X들아. 국경 근처 간 적 없고 대원들이랑 최전방에서 헤어졌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근은 우크라이나로 출국한 뒤 생사 파악이 되지 않았다. 이에 자신은 살아있으며, 대원들은 우크라이나에서 안전하게 철수했다고 밝혔다.

또한 가짜뉴스를 그만 만들라고 했으며, 임무 수행 완료까지 또 소식이 없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근은 자신은 매일 전투하느라 바쁘다며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