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최준희가 컨디션 난조에 괴로움을 호소했다.

최준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정말 힘들구나", "세상 살기", "정말 힘들어"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올렸다. 최준희는 몸이 좋지 않은지 머리에 손을 얹고 괴로워한다. 코로나 의심 증상에 검사를 받아봤지만 검사 결과는 음성. 이에 최준희는 "근데 왜 도대체 왜 이리 아픈 건데?"라며 의아해했다.

최진실의 딸 최준희는 작가 데뷔를 앞두고 있다. 최근에는 이유비, 채수아 등이 소속된 소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최준희는 루푸스병 투병으로 인해 몸무게가 96kg까지 늘어났지만 이후 44kg를 감량해 화제를 모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