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남편'과 불화설 종결‥"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다" [TEN★]


코미디언 정주리가 일상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귀여운 천벌이. 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다”라는 멘트 및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남편과 나눈 카톡 대화가 담겼다. 그의 남편은 “차 한 잔 먹고 주리 닮은 꽃을 사고”라며 꽃 사진을 보내왔다. 이에 정주리는 웃었다. 그간 다투는 모습을 자주 비춰 불화설까지 휩싸인 이들 부부의 다정한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 한 살 연하 남편과 결혼했다. 부부 사이에는 세 아들을 두고 있다. 정주리는 넷째를 임신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