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 안현모, 방탄소년단 콘서트 직관의 감동 "눈물과 웃음 다 들리는 듯" [TEN★]


사진=안현모 인스타그램
사진=안현모 인스타그램
방송인 안현모가 방탄소년단 콘서트를 관람한 소감을 밝혔다.

안현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클래퍼가 내는 소리는 짝짝짝일 뿐인데 그 안에서 모든 목소리의 말과 함성, 눈물과 웃음이 다 들리는 것 같았다... You don't need permission to cry.. #BTS #PermissionToDanceOnStage"라고 글을 올렸다. 안현모는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직관한 모습. '우린 서로의 사랑, 서로의 팬'이라고 적힌 슬로건을 들고 응원하고 있다. 공연장은 보라색 불빛으로 가득하고 관객들은 육성 대신 클래퍼로 응원하고 있다. 안현모는 콘서트의 여운을 느끼며 감격스러워한다.

SBS 기자 출신인 안현모는 2017년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