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블랙핑크 제니


블랙핑크 제니가 프랑스 파리에서 일상을 공유했다.

제니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제니는 테라스에 나와 일상을 카메라에 담았다. 제니는 아무나 소화하기 힘든 일명 '더듬이 머리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셔츠 단추를 풀어 드러낸 군살 하나 없는 복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블핑 제니, 단추를 몇개나 푼 거야? 군살 제로 '복부 미인' [TEN★]
제니는 2022 F/W 파리패션위크 참석을 위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