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둘째 출산 앞둔 몸무게 "70kg" [TEN★]


배우 황정음이 몸무게를 밝혔다.

황정음은 12일 인스타그램에 "날씨가 너무 좋다"는 글과 함께 셀카를 공유했다.

사진 속 황정음은 깔맞춤한 듯 귀여운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큰 눈을 동그랗게 뜬 모습. 절반을 가려도 작은 얼굴과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그대로 느껴진다.

임신 전과 다르지 않은 모습에 정선아가 "막달 맞냐 살 빠진 것 같아"라고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음, 70kg야"라고 솔직하게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황정음은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2020년 이혼 소식을 전하기도 했으나 극복했다. 현재 둘째의 출산을 기다리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