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대면 콘서트 소감 "행복하셨나요? 눈 앞에 아미 있어도 떼창 못 들어, 함성 그립다"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영상으로 서울 첫 대면 콘서트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전하며 팬들에게 뭉클함을 안겼다.

지난 10일 오후 11시 경 정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년 반 만에 개최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비티에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서울) 콘서트 후 8분 가량의 영상 편지로 팬들을 찾아왔다.

공연 후 씻지도 않은 채 바로 영상을 촬영 했다는 정국은 "2년 반, 체감 23년 만에 한국에서 드디어 공연을 했습니다" 며 "너무 행복했고 진짜 딱 고향에 온 느낌이 맞는 것 같다. 되게 즐거웠다" 라고 아직도 가시지 않는 벅찬 기쁨을 드러냈다.

정국은 "한국하면 떼창과 함성 그게 있는데 오늘 제가 못 들었어요" 라며 "눈 앞에 아미가 몸도 막 크게 못 쓰고 일어나지도 못하는 모습에 진짜 열심히 하면서 좀 더 오버했다. 온 힘을 쏟아부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실제로 겪으니 예상한 느낌과 사뭇 다르더라" 라고 관객석 함성과 기립 금지 등 시국에 따라 제한이 많았던 대면 콘서트를 처음 경험한 후 느낀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국은 "오늘 (팬들을) 보는 것 만으로도 되게 행복했는데 즐거우셨나요? 행복하셨나요? 그랬으면 좋겠다" 라고 팬들에게 물으며 "마스크를 껴 표정이 안보이고 목소리도 안 들려서 정말로 즐거운 게 맞나 궁금했다" 고 설명했다.

또 정국은 "새로운 챌린지였다" 라고 긍정적이게 웃으면서도 "그립다. 벌써 그 순간이 그립고, 또 전에 여러분들이 질러 주셨던 함성이 그립고 여러가지 생각이 교차하는 밤인 것 같다" 라며 팬들과의 만남에 행복했지만 채워지지 않고 남아있는 갈증을 털어놨다.

이후 정국은 12일, 13일에 서울 콘서트장을 방문하게 될 아미들을 챙기는 다정다감한 모습도 보였다.
방탄소년단 정국 대면 콘서트 소감 "행복하셨나요? 눈 앞에 아미 있어도 떼창 못 들어, 함성 그립다"
정국은 "12, 13일 오시는 우리 아미 여러분들은 옷을 꽤 껴입고 오시는 게 좋겠다. 더워서 벗는 한이 있더라도 많이 껴입고 오시고 장갑, 핫팩, 우비도 챙기시는 게 좋겠다. 진짜 추울거다. 꼭 대비 잘 하셨으면 좋겠다" 라고 당부하며 아미바라기 '아바' 다운 면모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정국은 "내일 또 운동해서 체력을 기를 것이다. 여러분들을 만날 날을 위해 열심히 수련하겠다" 라고 다짐하며 마무리 인사를 건넸다.

이에 "정국아 온콘으로 본 나도 이렇게 행복한데 현장에서 함께 한 아미들도 행복도 970901%일거야♥" "마음 들려 줘서 고마워 진솔한 속마음 듣는 기분" "오늘 그렇게 활활 불타오르게 무대 잘하고 와서 저런 걱정을 하고 있었다니ㅜㅜ눈물 고이는 거 실화냐ㅜㅜ" "아미들한테 다정한거봐 열심히 해 놓구 함성없는 공연이 정말 아쉬웠다봐" "전정국 오늘 최고였다 넌 너무 행복했어" "말도 조곤조곤 어찌저리 이쁘게 하는지ㅠㅠ 정무행알" "어제 공연 다녀왔는데 집에 와서 인스타 보고 가슴 터지는줄 알았어 정국이 정말 ㅜㅜ" "정국이 따뜻하고 다정하게 팬들 생각하는거 찐이지 뭉클해" "정국이 안사랑하는 법 나는 몰라ㅠ다음 콘서트에서는 떼창하고 제대로 즐기자" "정국이 무대 본 그 자체가 행복이고 즐거움이야" 등 국내 팬들의 다양한 반응이 나타났다.

정국의 팬사랑과 진심이 듬뿍 담긴 해당 영상은 13시간 만에 조회수 1000만을 넘어서는 뜨거운 반응이 나타났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을 개최했고 12~13일까지 서울 콘서트 공연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