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치유와 힐링의 뮤즈


방탄소년단(BTS) 진이 수많은 예술가와 팬들에게 영감을 주는 뮤즈가 되어 또 다른 예술을 만들어 내는 '완벽한 아름다운 뮤즈'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 진,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치유와 힐링의 뮤즈
최근 미국 연예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방탄소년단 진에게 헌정하는 시집을 쓴 팬"이라는 기사에서 "진은 엄청난 재능, 초현실적 아름다움, 환상적인 성격과 마인드를 가진 예술가이다. 그러기에 종종 다양한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전했다.

최근에는 파키스탄의 한 팬(G.A. Dixin)이 김석진(진의 본명)에게 바치는 'Still holding on'이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했다.

이 팬은 진을 향한 열정적 사랑과 응원을 시에 담아 한 권의 시집으로 만드는 정성을 쏟았다.
팬은 "마지막 순간에 당신을 품에 안고 당신 품에 안겨 함께 걷고 있네. 외로운 나무들과 슬픈 분위기 / 하지만 지금 그 느낌은 그 무엇도 그것을 대신할 수 없네 / 미래는 모르는 것이지만 오늘 이 순간 가장 중요한 것"이라는 시와 함께 책을 김석진(WWH, 진의 별명 월드와이드핸섬)에게 헌정했다.

매체는 "슈퍼스타를 사랑하고 응원하는 팬들은 자신들의 마음과 정신을 시의 예술로 쏟아 내고 있다면서, 저자는 진을 그들의 삶에 있어 희망이자 버팀목으로 묘사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진,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치유와 힐링의 뮤즈
진은 완벽한 황금 비율과 균형 잡힌 피지컬로 다양한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으며, 완벽한 비주얼 뿐 아니라 친절하며 예의바른 태도, 곧고 강건한 생각, 선한 영향력과 배려심 등 내면과 외면이 모두 아름다운 사람으로 특별한 뮤즈가 되었다.

올케이팝은 "예술가가 가질 수 있는 가장 큰 영향력은 사람들이 예술을 창작할 수 있도록 영감을 주는 것이다. 진의 목소리, 성격, 심지어 청아한 아름다움도 많은 재능 있는 사람들에게 숭배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뮤즈 진의 영향력을 강조했다.

수많은 미디어에서 정신건강 문제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음악 목록에 진의 노래인 에피파니(Epiphany)와 어비스(Abyss)가 자주 포함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진의 노래 '어비스'는 예술을 통해 정신 건강 문제에 대한 오명을 벗기는 데 도움을 준 아시아인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뽑히기도 하며 노래가 주는 치유와 힐링, 공감에 기여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結 'Answer' 앨범에 수록된 진의 솔로곡 '에피파니'는 미국 워싱턴 주립대학 신문 The Daily Evergreen에서 '정신 아픔을 겪고 있든 아니든 간에, 외부에서 여러분의 내면을 들여다 볼 공감 가는 노래 5곡'을 게재하며 진의 '에피파니'를 언급하며, "진의 '에피파니'는 자기 자신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일깨워 주고 깨달음을 주는 곡이다. 이 몽환적이고 강력한 노래를 들으면 부인할 수 없는 자기애의 불꽃에 휩쓸려서 섬세하지만 유쾌한 시선으로 자기 자신의 성장을 바라보게 된다. "I'm the one I should love" 라는 가사를 상기시켜 준다"고 에피파니가 전하는 선한 영항력을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밴드왜건(Bandwagon)은 진을 정신 건강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대화를 시작하는데 큰 영향을 준 아시아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지목하며, "한 사람의 인생에서 가장 큰 보물은 자기 자신임을 강조했는데, 이는 그야말로 에피파니의 주제인 러브 마이 셀프와 딱 맞게 맞닿아 있는 부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매거진 태틀러(TATLER)도 "BTS의 팬이 아닌 사람들도 공감할 수 있는 감동적인 가사 9곡"에 위로와 힐링을 안겨준 노래로 진의 솔로 곡 '에피파니'를 소개했다.
방탄소년단 진,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치유와 힐링의 뮤즈
유명 한국인 조각가 '원터치(One Touch)'는 유튜브 계정에 방탄소년단 진의 조각상 제작 과정을 영상으로 올리면서, 진의 얼굴이 오랫동안 자신에게 영감을 주었고 조각으로 진을 표현하기 위해 무려 19시간이나 걸릴 정도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흥미로운 사실 한 가지는 예술가들이 대부분 진을 표현하기 어려워하는 이유가 진의 얼굴 비율과 균형이 너무나도 완벽하기 때문이라 전한 바 있다.

모자이크 아티스트 레너카바타스(rener_ cabatas)는 여러 가지 색깔의 병뚜껑(Bottle caps art)을 이용해 진을 이색적이면서 독창적이고 특별한 예술로 표현했고, 미국 출신 루빅스 큐브 아트 크리에이터 티모시 후인 (Timothy Huynh)은 루빅스 큐브를 이용해 진을 환상적인 아트로 표현, 팬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처럼 완벽히 아름다운 글로벌 뮤즈 진은 신선한 영감과 자극으로 끊임없이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하고 있고, 진의 노래와 목소리는 아픔과 상실을 치유하는 천사같은 힐링의 힘을 보여 주며 그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이 팬과 예술가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이어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