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야옹이 작가가 수억원 대에 달하는 슈퍼카를 팔았다.

야옹이 작가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부쩍 사랑으로 가득한 마음"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그래도 sns를 통해서 좋은 마음을 훨씬 많이 나누는 것 같아요. 이야기를 더 많이 나눌 수 있으면 좋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지가 기회가 있겠지요"라고 적었다.

야옹이 작가는 "저는 기록하는 것을 좋아하고 표현하는 것을 좋아하는 성향이라 인스타그램을 이용하는 편인데 이제 블로그를 해볼까 합니다. 뜻이 맞는 분들과 소통하는 것도 좋고 취향을 공유하는 것도 좋은 것 같은데 말이죠. 유튜브는 편집이 오래 걸릴 것 같고.. 고민고민"이라고 썼다. 또한 "그리고 로마는 매각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제 4억 슈퍼카 꼬리표는 떨어지겠군요"라고 전했다. 이어 "3개월 넘게 한 번도 운행을 안하기도 했고.. 너무 방치하고 있어서 자주 타야하는 차량이기에 좋은 주인 분을 만나라고 떠나보내기로 하였습니다. 발렛과 언덕이 많은 지형인 곳을 자주 다니다보니 차체가 낮은 차량은 안 타게 되더라구요"라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스피드를 즐기는 것은 플스로 대체해야겠습니다. 그래도 로마 덕분에 선욱 오빠와 더 가까워지고 추억도 생기고 좋았습니다"라고 전했다.

야옹이 작가는 "마음 전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 하고 싶어서 글을 쓴다는 게 길어졌네요.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야옹이 작가는 웹툰 '여신강림'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 웹툰 '프리드로우' 전선욱 작가와 공개 연애 중이다. 초등학생 아들을 둔 싱글맘이기도 하다.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 '집들이' 콘텐츠로 인해 어려운 시국에 맞지 않은 재력 과시라고 비판 받은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