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배우 김빈우가 일상을 공유했다.

김빈우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이렇게 재밌게 잘 놀고 잘 먹고 했는데 원이가 새벽에 잠을 뒤척이더니 침대에 분수 토를 30분 간격으로 2번이나 했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이어 "온몸을 바들바들 떨면서 막판에는 나오지도 않는 헛구역질을 계속하더니 열이 오르네요.. 새벽 내내 잠 설친 아이를 엎고 병원에 갔더니 장염이래요"라고 덧붙였다.

김빈우는 "아이는 탈수가 가장 위험하니 탈수되지 않게 잘 지켜보라고 해서.. 한 숟가락씩 물 한 모금 수액 한 모금씩 주고 있어요. 병원 문만 봐도 자지러지는 아이가 힘없어서 말도 못 하고 눈도 반만 뜨고 있는데 왜 이리 짠한지"라고 했다.
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또한 "코로나 걸리고 나서 애들이 몸이 약해진 것 같은 건 느낌일까요. 아침에 공구는 무슨 정신으로 열었나 싶어요. 오늘 하루는 아이 옆에서 상태 지켜보며.. 이불 빨래를 해야 할 날 인가 봐요(업무가 산더미인데 ㅠㅠㅠ)"라고 전했다.

한편 김빈우는 2015년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