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라디오서 친구 이별 언급
친구=전현무로 추측 쏟아져, 경솔한 발언 '뭇매'
과거 전 연인 강타 양다리 폭로와는 다른 반응
방송인 오정연./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오정연./사진=텐아시아DB


한번 내뱉은 말은 주워 담을 수 없다. 그로 인한 피해 역시 돌이킬 수 없다. 그렇기에 더욱 신중해야 한다. 그러나 오정연의 다소 가벼웠던 이별 언급에 전현무, 이혜성 이름이 소환되며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 자신의 전 연인 강타의 양다리를 폭로했던 것과 타인의 사생활을 이야기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라는 걸 인지하지 못한 걸까.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은 지난 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연애사정사(史) 코너에 출연해 연애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정연은 "얼마 전 다 아실 만한 커플이 헤어졌는데 (내 친구가) 헤어진 상대한테 연락을 받았다"라며 "한 명은 (이별을) 원하지 않았다. 일방적으로 헤어졌는데 상대방이 문자를 보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 친구가 내게 '이게 대체 무슨 뜻이냐. 헤어졌는데 왜 연락을 하냐'고 묻더라. 메시지를 보니까 좋은 이미지로 남고 싶은 마음이 텍스트에서 느껴졌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친구에게 솔루션을 해줬다는 오정연. 그는 "친구한테 '연락이 안 오면 좋겠냐, 이어지고 싶냐'고 물어봤더니 '정리하고 싶다. 더는 나를 흔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거기에 딱 맞는 처방전을 정리해서 '이걸 보내라'고 했다"라며 "서로에게 상처 없는 좋은 마무리를 해줬다"라고 말했다.
이혜성, 전현무./사진=텐아시아DB
이혜성, 전현무./사진=텐아시아DB
그러나 오정연의 해당 발언 이후 다수의 누리꾼은 해당 친구가 전현무일 것으로 추측했다. 오정연과 전현무는 KBS 아나운서 32기 동기로 우정을 과시해왔기 때문. 여기에 "우리가 다 아는 사람이죠?"라는 김태균의 말에 "네"라고 답해 최근 지난달 22일 결별을 공식화한 전현무, 이혜성이 언급되는 것은 당연한 결과였다.

특히 오정연의 발언에서 '일방적 이별', '좋은 이미지로 남고 싶은' 등 타인의 이미지를 훼손시키는 발언까지 해 그의 경솔함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그가 언급한 인물이 전현무가 아닐 수도 있지만, 이미 소문은 기정사실로 되어가고 있는 상황. 결별 후 조용히 지내고 있던 전현무, 이혜성만 애꿎은 희생양이 됐다.
 가수 강타./사진=텐아시아DB
가수 강타./사진=텐아시아DB
오정연의 폭로는 이번만이 아니다. 그는 가수 강타의 사생활 논란을 폭로하기도 했다. 2019년 8월 강타는 모델 우주안, 배우 정유미와 '1일 2열애설'로 입방아에 양다리 논란이 불거졌다. 여기에 다음날 오정연은 "반년 넘게 진지한 만남을 이어간 연인(강타)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 있는 걸 봤다"라는 글과 함께 강타의 이름이 오른 실시간 검색어 화면을 직접 캡처해 올렸다.

오정연은 "어렵게 극복해 행복하게 잘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실검에 떠 있는 두 당사자의 이름을 보니 다시 그 악몽이 선명하게 떠오른다. 큰 상처를 받아 오래도록 힘들었다"라며 2년 전 자신이 겪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강타는 결국 사과문을 올렸고, 발매 예정이었던 신곡 '러브 송' 공개를 취소했다. SM타운 일본 공연에도 불참, 뮤지컬 '헤드윅'에서도 하차했다.

이러한 오정연의 용기에 많은 사람이 응원을 보냈지만, 강타의 일부 팬들은 "잘못된 행동이었어도, 공개된 곳에 폭로한 것은 잘못됐다"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강타의 경우 자신과 관련된 일이기에 오정연의 폭로는 많은 응원을 받았다. 그러나 이번에 라디오서의 발언은 자신과 상관없는 제삼자의 일이기에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가벼웠던 입이 결국은 독이 되어 돌아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