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RIAA 골드인증 획득' 방탄소년단 지민, K팝 최초 솔로 2곡으로 신기록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K팝 아이돌 최초로 2개의 솔로곡이 미국에서 50만 이상 유닛 판매로 미국 레코드산업협회로부터 골드 인증을 받을 자격을 획득해 화제다.

한국 시간 3일 오전 지민의 솔로곡 ‘세렌디피티 풀랭스’(Serendipity Full Length Edition)가 미국에서 50만 이상 유닛이 판매되었다고 공식적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월 11일 ‘라이’(Lie)가 미국에서 50만 이상 유닛 판매를 기록한지 20일 만에 이룬 쾌거로, 2곡 모두 타이틀곡이 아닌 수록곡으로 프로모션이 없이도 미국에서 눈부신 음원 성과를 이뤄내 더욱 이목을 모은다.
'美RIAA 골드인증 획득' 방탄소년단 지민, K팝 최초 솔로 2곡으로 신기록
이로써 지민은 K팝 아이돌 최초로 또 다른 신기록의 역사를 새로 쓰며, ‘한국 아이돌 최초'로 2곡의 솔로곡이 미국 레코드산업협회(Recording Industry Association of America, 이하 RIAA)로 부터 골드 인증을 받을 자격을 획득하는 쾌거룰 이뤄냈다.

'RIAA 인증'이란, 미국에서 디지털싱글(다운로드, 오디오·비디오 스트리밍), 앨범 판매량 등을 기준으로해 골드(50만 이상), 플래티넘(100만 이상), 멀티 플래티넘(200만 이상), 다이아몬드(1000만 이상) 등으로 구분해 수여되는 인증 제도다.

뿐만 아니라 지민의 가장 최근에 발표된 솔로곡 ‘필터’(Filter) 역시 미국에서 지난해 3월 30만 유닛 판매고를 올려, 방탄소년단 정규 4집의 타이틀 ‘온’(ON)과 ‘블랙 스완’(Black Swan) 다음으로 가장 많이 판매된 곡으로 기록되며 ‘짐메리카’로 불리는 미국에서 지민의 높은 위상은 실력과 인가 모든 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