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이 30 몽테인의 새로운 모습을 공개한다.

혁신적인 뉴룩의 역사 속 산실과도 같은 장소인 30몽테인은 그 어디에서도 만나볼 수 없을 만큼 특별한 곳으로 거듭났다.
1946년 크리스챤 디올에게 마법을 걸었던 전설적인 이 저택은 75년간 디올 컬렉션의 활약상을 지켜보며 파리의 품격과 프랑스의 오뜨 꾸뛰르가 머무르는 특별한 상징으로 자리잡았다.

2년여간의 재단장을 마친 아이코닉한 30몽테인의 새로운 모습은 2022년 3월 6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