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재시 인스타그램
사진=재시 인스타그램


전 축구선수 이동국 딸 재시가 에펠탑에서 찍은 셀카를 공개했다.

재시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 없이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선글라스를 착용한 재시가 에펠탑 밑에서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재시 인스타그램
사진=재시 인스타그램
앞서 모델의 얼굴이 아니라고 밝혔던 재시지만 에펠탑 밑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그는 누가봐도 모델 뺨치는 듯하다. 이를 접한 이동국은 "에펠탑은 밑에서 찍는게 아닌데 ㅋㅋㅋ"라고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동국은 2005년 미스코리아 출신 이수진과 결혼, 슬하에 1남 4녀를 두고 있다. 이동국의 첫째 재시는 모델을 꿈꿨으나 현재는 연기에 재미를 느끼고 있다. 최근에는 제1회 패션뮤즈선발대회 피날레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