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아야네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이지훈 아내 아야네가 대가족과 함께 사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아야네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네티즌이 보내준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아야네는 "질문창 열어봐요 궁금한 거, 답 드리지 못한 거 있으면 보내주세요 :)"라고 적어뒀다.

한 네티즌은 아야네에게 "언니..대가족이랑 사는 거 솔직히 힘들지 않나요..? 일본에 계신 엄마 아빠 보고싶을 때 많죠..궁금해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아야네는 "친구, 언니, 동생, 엄마가 더 많아진 느낌? 전 너무 좋아요♥"라고 답했다.
사진=아야네 인스타그램
사진=아야네 인스타그램
이어 "당연히 살다보면 조금씩 불편한 것도 있고 하지만 그건 가까이 살아도 멀리 살아도 똑같은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아야네는 "그리고 내 가족이랑도 불편한 것들 하나씩 있잖아요! 남편 가족을 내 가족이라고 생각하면 그렇게 힘든 건 전혀 없어요"라고 전했다.

한편 아야네는 지난해 11월 14세 연상 이지훈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특히 18명의 대가족과 함께 한 빌라에 살고 있어 화제를 모았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