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라이브만 틀면 ’망언’
코로나 19보다 콘서트가 우선?
"빨리 걸리는 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영상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영상 캡처


가수 양준일의 부적절한 발언이 또 한 번 도마 위에 올랐다. 재작년, 여성을 중고차에 빗대는 등의 망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그는 최근 자신의 콘서트를 위해 팬 모두가 코로나 19 및 오미크론에 걸리길 기원하는 듯한 발언을 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양준일의 라이브방송은 위태롭다. 논란이 된 발언들은 모두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공개됐기 때문이다. 그의 팬들은 오랜 외국 생활로 한국말이 서툰 양준일의 말실수에 관대한 편이다. 하지만 그것을 참작하더라도 그의 발언엔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다.

최근 유튜브 채널 ‘재부팅 양준일’에선 유료 멤버십 회원들을 대상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영상에서 양준일은 오미크론에 감염되면 6개월간 백신 패스가 나온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빨리 다 그렇게 되면(오미크론에 감염되면) 우리 모여도 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면서 “그렇게 되면 그게(콘서트가) 이뤄질 수 있냐”고 PD에게 질문했다.

자신의 콘서트가 이뤄지길 바란다는 대화의 맥락에서 그의 발언은 충격을 안겼다. 일부 시청자는 양준일의 발언을 두고 그가 자신의 콘서트 진행을 위해 모두가 코로나 19 및 오미크론에 감염되길 기원한다는 의미로 해석한 것.

양준일의 발언에 담당 PD는 “그래도 조심해야 된다”며 “일단 안 걸리는 게 좋다”고 오미크론의 위험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양준일은 “완치 확인서 가지고 있는 분들 다 모여도 되는 거냐”며 “내 생각엔 저거(오미크론) 오히려 빨리 걸리는 게(더 좋을 것 같다)”고 다시 한번 제 생각을 전했다. 이후 PD의 제지로 양준일은 관련 발언을 멈췄다.

지난 22일 국내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는 17만명을 넘어섰다. 더욱이 방역 패스 해제로 코로나 19가 더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시민들의 걱정도 커지는 상황. 일부 누리꾼은 양준일의 철없는 발언이 코로나 19 피해자들에게 또 한 번의 상처를 안길 것이라는 등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양준일의 라이브 방송 말실수는 처음이 아니다. 2020년 6월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먹방 라이브'를 진행하던 양준일은 한 여성 스태프에게 지속해서 이상형을 물었다. 해당 스태프는 '가릴 주제가 못 된다’며 난처함을 표했고, 양준일은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사실 수 있는 기회", "중고차 가격에 드립니다" 등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공분을 샀다.

라이브 방송을 본 일부 시청자는 양준일의 발언이 '성희롱성 발언'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제작진은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방송 이후 양준일 선배님은 특정 성별에 의미를 두지 않은 발언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임을 인지하였으며, 곧바로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