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혜연, 결혼 1000일 맞아 '♥주진모'가 데려가준 청담동 식당…입이 귀에 걸렸네[TEN★]


민혜연, 결혼 1000일 맞아 '♥주진모'가 데려가준 청담동 식당…입이 귀에 걸렸네[TEN★]
민혜연, 결혼 1000일 맞아 '♥주진모'가 데려가준 청담동 식당…입이 귀에 걸렸네[TEN★]
민혜연, 결혼 1000일 맞아 '♥주진모'가 데려가준 청담동 식당…입이 귀에 걸렸네[TEN★]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의 아내 민혜연이 결혼 1000일을 기뻐했다.

민혜연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1000일 (사실 저희는 평소 기념일을 하나하나 챙기지 않고. 그냥 괜찮은 식당을 가고 싶으면 가장 가까운 기념일을 찾아봅니다.) 시간이 빠르긴하다. 예쁘고 맛있고 조용한 식당을 가고 싶다고 했더니 오빠가 폭풍 검색해서 예약한 일판! 코스 하나하나 감각적이고 맛있었고. 주류 페어링도 훌륭했다. 이번주에 운동 스냅 찍어야 하는데 너무 잘 먹고 다니네"라고 글을 올렸다. 민혜연·주진모 부부는 청담동의 한 파인다이닝을 찾았다. 결혼 1000일을 맞아 근사한 곳에서 식사를 하며 추억을 남긴다. 캐비아, 전복, 한우 등 최고급 식재료로 만든 음식들로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금슬 좋은 부부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현재 청담동에서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