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와 만나고 싶다" 아카데미음악상 존 바티스트...그래미도 적극 호응


방탄소년단 뷔와 세계적 재즈싱어 존 바티스트와의 만남에 그래미(GRAMMYs)가 적극 호응해 만남이 성사되길 바라는 팬들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 8일, 9일(이하 현지시간)과 15일, 1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Allegiant Stadium)에서 콘서트를 연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이 4월3일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펼쳐지는 ‘제64회 그래미 어워즈’에 출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소식을 접한 한 팬은 “그래미에서 존 바티스트와 뷔가 만나서 교류하는 것이 내 꿈이다”라고 기대감을 적었다. 이 글을 본 그래미측은 “그런 일이 생기면 사진을 찍어 보내주겠다”며 두 아티스트의 만남을 적극 응원했다.

존 바티스트 역시 뷔에게 애정을 표하며 “나는 찬성이야 태형, 당신은 어때요”라는 글과 뷔의 사진을 게재해 팬들에게 기대감을 높였다.

존 바티스트는 세계적인 재즈 아티스트로 2020년 픽사 애니메이션 영화 ‘소울’의 오리지널 스코어 중 재즈 음악의 작곡과 편곡에 참여해 2021년 미국 아카데미 음악상, 영국 아카데미 음악상, 골든 글로브 음악상 등을 수상했다.
"방탄소년단 뷔와 만나고 싶다" 아카데미음악상 존 바티스트...그래미도 적극 호응
뷔의 재즈사랑 역시 유명하다. 뷔는 팬들에게 재즈곡들과 재즈관련 영화 등을 추천하고 있다. 지난 2018년 그래미 뮤지엄과의 인터뷰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음악장르,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한 질문에 “재즈”라고 답하고 “멤버들과 재즈를 해보고 싶다. 멜로디, 랩도 말하듯이 하면 좋을 것 같다”며 한결같은 재즈사랑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인더숲’에서는 뷔가 트럼펫 레슨을 받는 모습이 방송됐는데 트럼펫을 배우게 된 계기로 “트럼펫 연주자 쳇 베이커를 너무 좋아해서 영화도 찾아보고 음악도 들었고 4,5년 전부터 트럼펫을 너무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뷔의 인스타그램에는 재즈에 관한 영상이 빠지지 않는다. 재즈싱어 준 크리스티의 ‘It’s Been a Long Long Time’과 빙 크로스비의 ‘Now You Has Jazz’가 그것이다. 가장 최근 게시물은 트럼펫으로 ‘고엽’을 연주하는 영상이다.

존 바티스트는 SNS에 애정을 드러내는 것 외, 뷔의 인스타그램을 팔로워하고 그의 인스타그램스토리에는 뷔가 트럼펫을 연주하는 영상을 게재하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이들의 만남이 그래미에서 이루어지길 바라는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