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지민이 근황을 전했다.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지민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도랑 도도"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도새 작가로 유명한 김선우 작가의 개인전을 구경하고 있는 지민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지민은 '내 작품 속 도도새들은 더 이상 날지 못하는 바보 새가 아닌, 가능성을 품은 알과 같은 존재들이다'라는 글귀를 찍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전시된 작품을 바라보고 있는 지민의 모습이다.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양갈래 머리를 한 지민은 버킷햇, 크롭티, 검은색 아우터를 착용했다. 손에는 명품 브랜드 L사의 가방을 들고 있다. 진지한 모습으로 작품을 바라보는 지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사진=지민 인스타그램
한편 AOA 전 멤버 권민아는 2020년 지민으로부터 10년 간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지민은 사과 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지민은 AOA를 탈퇴했으며, 최근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종료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