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연예뒤통령' 이진호 씨, 녹취 조작 의혹
김용호 폭로한 서사장, 사기 및 명예훼손으로 이진호 고소
이진호, 가수 영탁·배우 구혜선등에 명예훼손으로 '줄피소'
[단독]영탁·구혜선에 고소당한 유튜버 이진호, 녹취 조작으로 또 고소


영탁의 사재기와 관련된 녹취록 조작으로 고소당했던 폭로 유튜버 연예뒤통령 이진호 씨가 다시 한번 녹취 조작을 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24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이진호는 사기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다. 이진호가 음성 자낍기를 통해 있지도 않은 녹취 파일을 만들었고, 이를 방송해 명예훼손을 당했다는 것이 고소인의 핵심 주장. 고소인은 유튜버 연예부장 김용호씨의 룸싸롱 녹취록을 공개했던 서 사장. 경찰은 최근 고소인 조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독]영탁·구혜선에 고소당한 유튜버 이진호, 녹취 조작으로 또 고소
이번 분쟁의 핵심은 녹취록 조작이다. 특히 고소인은 이진호가 "일상적인 대화를 자낍기( '악마의 편집')해 가상의 녹취록을 만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소인은 이와 관련 여러 증거를 경찰서에 제출했다.

분쟁이 붙은 녹취록은 이진호가 지난 9월 공개했던 '김제동이 김용호를 압박했다? 서사장 충격 녹취 공개' 라는 제목의 영상에 등장한다. 이진호는 방송에서 "김용호 씨가 방송인 김제동 씨에 관한 비판적인 영상을 계속해서 공개하자 김제동 씨가 이른바 업계 애들을 시켜서 김용호 씨를 압박했다는 내용"이라면서 "딸뿐만 아니라 아내의 이름까지 언급하면서 직접적으로 압박했다"고 육성 파일을 틀었다.



'김제동이 진짜로 칠성파 애들을 불렀어. 그래서 KBS 앞에서. 이거 나 용호 형한테 들은 게 아니라 내가 부산에서 들은 이야기. 그래서 용호 형한테 그만하라고 KBS 앞에서 이야기를 했대. 그래 갖고 이제 뭐, 딸하고 누구냐 그거? 어 와이프 얼굴 다 안다 뭐 이런 식으로 그 뒤로 안 한다고 그러더라. 그런에 아무튼 나는 부산에서 들었어. 그래서 나도 진짜로 '김제동이 그렇게까지 하나?' 나, 속으로 그랬는데 한 사람이 그 이야기를 하니까. 그러니까 뭐 남한테 들은 게 아니라 자기가 그렇게 했다고 하니, 제동이 형이 부탁해갖고 또 해줬대' (유튜브 방송 당시 녹음 파일)


하지만 텐아시아가 입수한 고소인이 경찰에 제출한 녹취록은 내용과 정황이 다르다. 이진호가 방송에서 공개한 파일에는 고소인만 말하고 있으나, 경찰에 제출된 녹취록 전문에는 이진호와 고소인이 식당에서 대화를 주고 받는다. 뿐만 아니라 이진호가 공개한 파일은 고소인이 당시 하지 않은 말들을 끼워 맞춘 '악마의 편집'의 거짓 녹취라는 설명이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바탕으로 빠른 시일 내 이진호를 불러 피고소인 조사를 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이진호가 녹취록 조작에 휘말린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올 초 트롯 가수 영탁은 사재기와 관련된 녹취록을 조작함 혐의로 이진호를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진호가 고의로 녹취록 일부를 삭제해 영탁이 사재기에 가담한 것처럼 보이도록 조작했다는 것이 영탁측의 주장이다. 이진호는 방송을 통해 영탁의 녹취 일부를 삭제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주어를 뺀 건 제보자 보호를 위해서다. 그 부분을 뺀다고 의미가 달라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연예뒤통령으로 활동 중인 폭로 전문 유튜버다. 최성봉의 거짓 암투병 사실 등을 공개하며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구혜선에게 명예훼손으로 고소, 지난 1월에는 영탁 측에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죄로 고소를 당한 바 있다. 고소인은 고소장에서 이진호에 대해 "개인 신상 문제는 인권 보호 측면에서 더 신중하게 접근하고 다각도의 취재를 해야 하는데 취재가 미진하거나 팩트 체크가 안됐는데도 공개한다"며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성 콘텐츠는 유튜버로서 돈을 벌겠다는 욕심"이라고 설명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