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사진=서효림 인스타그램


배우 서효림이 시아버지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딸 조이의 일상을 공개했다.

서효림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언제나 든든한 하부지"라며 "가평 전용 조이 차 뽑았어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는 서효림의 딸 조이가 할아버지가 밀어주는 차에 타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손녀를 바라보고 있는 할아버지의 표정에서 사랑이 뚝뚝 묻어나 훈훈함을 자아낸다.

서효림은 2019년 배우 김수미 아들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