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양성 판정
3차 접종까지 마쳐
스케줄 중단→자가격리
개그맨 강재준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맨 강재준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맨 강재준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17일 강재준의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속 개그맨 강재준이 지난 16일 오한과 발열 증상을 느껴 PCR 검사를 진행했고, 1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강재준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강재준은 확진 판정 이후 예정됐던 스케줄을 모두 중단하고 자가격리 중이다.

한편, 강재준은 디스커버리 '고생 끝에 밥이 온다'에 출연 중이다.

전문

안녕하세요. 콴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개그맨 강재준이 지난 16일 오한과 발열 증상을 느껴 PCR 검사를 진행하였고, 17일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강재준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친 상태이며, 예정되어 있던 스케줄은 모두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및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