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사진제공=레이블 SJ
규현 /사진제공=레이블 SJ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에서 확진 의심 소견을 받았다.

17일 소속사 레이블 SJ는 "규현이 금일 스케줄 이전 선제적 차원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에서 확진 의심 소견이 나와 추가로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하였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이며, 금일 19시 30분 예정됐던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향후 결과에 따라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겠습니다"고 전했다.
다음은 레이블 SJ 공식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Label SJ입니다.

슈퍼쥬니어 규현의 코로나19 검사 시행 관련 안내드립니다.

규현이 금일 스케줄 이전 선제적 차원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에서 확진 의심 소견이 나와 추가로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하였습니다.

현재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이며, 금일 19시 30분 예정됐던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향후 결과에 따라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