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곽윤기 '다이너마이트' 댄스 세리머니에 "잘봤다"
곽윤기 "편파 판정으로 힘들 때 RM 응원에 위로 받아"
곽윤기 'BTS 댄스'는 '아미' 이유빈에 배운 것?
임영웅, '안경선배' 김은정 "응원 받고파" 요청에 응답
"팀 킴과 모든 국대들 파이팅"
그룹 방탄소년단의 RM과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의 RM과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과 가수 임영웅이 국가대표 선수들의 '응원 요청'에 화답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전한 것이다.

한국 쇼트트랙 남자대표팀은 지난 16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5000m 계주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 경기 후 열린 간이 시상식에서 곽윤기는 시상대에 올라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 안무를 추는 세리머니를 했다.
사진=KBS Sports 방송 캡처
사진=KBS Sports 방송 캡처
곽윤기는 간이 시상식 후 가진 인터뷰에서 "방탄소년단의 춤을 살짝 췄다. 저희가 편파 판정으로 올림픽 초반에 힘들 때, 제가 직접 받은 건 아니지만 대헌 선수가 RM님에게 큰 위로를 받아서 제가 거기에 보답해야겠다고 생각해서 그 춤을 추게 됐다"고 밝혔다.

원래부터 혼자 추기로 계획한 거냐는 물음에 곽윤기는 "당연히 안 출 것을 예상해서 라스트 댄스 춰도 되겠냐고 팀원들과 합의를 봤다"고 밝혔다. 황대헌은 "많은 응원해주신 RM님과 젠님께 감사드린다고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캡처
RM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쇼트트랙 경기 후 간이 시상식에서 세리머니 중인 곽윤기의 모습을 올리며 "윤기님 다이너마이트 잘 봤습니다"고 적었다. 또한 멤버인 슈가의 의 사진과 함께 "우리 윤기 형도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슈가의 본명이 민윤기라는 점을 살린 재치 있는 멘트였다.

앞서 RM은 편파 판정 의혹이 있었던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당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황대헌을 격려했다. 황대헌의 추월 장면 영상을 올리며 박수와 엄지 척 이모티콘을 남겼다. 황대헌이 15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자 "RESPECT"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사진=슈가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슈가 인스타그램 캡처
네티즌들은 곽윤기의 방탄소년단 댄스 세리머니에 "이유빈 선수에게 안무를 배운 것 아니냐"는 추측도 해보며 즐거워하고 있다. 이유빈 선수가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이기 때문. 이유빈은 곽윤기의 유튜브 채널 콘텐츠를 통해 "위버스라는 팬카페가 있다. 베이징 올림픽 때 팬들이 제 얘기를 올려주실 수도 있지 않나. 그때 댓글이라도 (써주면 좋겠다)"며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방탄소년단의 또 다른 멤버 슈가 역시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했다. 슈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전 영상에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적어 게시했다.
[TEN피플] 방탄소년단·임영웅, '쇼트트랙金' 황대헌·'안경선배' 김은정 향한 화답
가수 임영웅 컬링 국가대표 팀 킴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힘을 불어넣었다. 임영웅은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은정 선수의 부름을 받아 이렇게 제 응원이 조금이나마 응원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영상을 찍게 됐다"며 응원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팀 킴의 스킵 '안경선배' 김은정 선수는 네이버TV의 MBC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김은정은 "임영웅님의 응원을 받고 싶다"며 "임영웅님, 컬링 많이 응원해달라"고 부탁했다. 평소 빙판 위의 냉철하고 철두철미한 스킵의 모습이 아닌 수줍은 소녀팬의 모습은 친근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네이버TV MBC 영상 캡처
사진=네이버TV MBC 영상 캡처
임영웅은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통해 "팀 킴의 컬링을 비롯한 모든 올림픽 종목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끝까지 다치지 마시고 결과와 상관없이 들어올 때 꼭 웃으면서 들어오시길 바란다. 모든 국민들은 여러분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또한 "김은정 선수, 그리고 팀 킴, 그리고 또 모든 국가대표 여러분들 끝까지 파이팅 하시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국가대표들의 '수줍은' 팬심과, 그런 팬심에 '국대급 응원'으로 응답한 스타들. '국대급 응원'을 주고 받는 각 분야 최정상 스타들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