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딸과 아들의 선물에 감격했다.

장영란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커 가는 게 눈에 보이는 아이들♥ 왜 이렇게 빨리 크는지"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너흰 크고 엄만 늙네..하루 하루 소중히 감사히 행복하게 살자"고 덧붙였다.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영란의 딸과 아들이 선물한 포토 책갈피가 담겨져 있다. 장영란은 선물을 들고 미소를 지으며 인증샷을 찍고 있다. 그의 유쾌한 미소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한편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장영란의 남편은 현재 한방 병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장영란은 해당 병원의 이사를 맡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