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우빈 인스타그램
사진=김우빈 인스타그램


배우 김우빈이 근황을 전했다.

김우빈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김우빈은 마이크를 들고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김우빈은 베이지색 니트를 착용했고, 앞머리는 올려 이마를 시원하게 드러냈다. 특히 두드러져 보이는 넓은 어깨가 시선을 강탈한다.

한편 김우빈은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넷플릭스 시리즈 '택배기사'에 출연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