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울대' 이혜성 "하루 한 끼만 먹다 35kg까지 빠져, 진짜 무식했다"


[종합] '서울대' 이혜성 "하루 한 끼만 먹다 35kg까지 빠져, 진짜 무식했다"
방송인 이혜성이 서울대 입학을 위해 스스로 억제했던 과거를 돌아보며 해도 괜찮은 것들을 이야기하며 수험생에게 큰 도움을 줬다.

지난 14일 공개된 이혜성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이혜성이 공부를 하며 직접 겪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혜성은 서울대 입학까지 공부를 하면서 겪은 시행착오를 밝히며 "돌아가면 이렇게까진 안 할 것 같다는 것들을 꼽아봤다"고 말했다.

이혜성은 "고3 졸업할 때까지 휴대폰이 없었다. 수능 끝나고 다음날인가 다다음날인가 폰을 샀다. 보통 제 또래는 중학생때 부터 폰을 썼다. 당시 저는 학교 학원 독서실 집이었기 때문에 딱히 뭐 연락이 필요하지 않았다"고 했다.
[종합] '서울대' 이혜성 "하루 한 끼만 먹다 35kg까지 빠져, 진짜 무식했다"
이어 "전 요즘 폰으로 공부를 많이 한다. 영어 관련 어플이 2개가 있고 유튜브로도 영어를 많이 공부한다. 인스타그램에도 영어 관련 계정을 팔로우 많이 한다. 요즘은 폰으로 공부를 할 수 있는 환경이라 학창시절로 돌아간다면 시대에 맞춰 스마트폰 활용을 잘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엔 혹시 뭐 잡생각도 많이 하고 놀고 싶고 그럴까봐 제가 스스로를 차단을 시킨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혜성은 "이건 좀 극단적이긴 한데 세속적인걸 스스로 많이 금지했다. 가요 같은 것도 남녀 사랑에 대한 노래를 들으면 내 마음이 현혹될 것 같았다. 당시 전 소녀시대를 드라마로 알 정도로 세속적인 것과 저를 분리시켰다. 문명시대와 동 떨어져 사는 사람 같았다"고 고백했다.
[종합] '서울대' 이혜성 "하루 한 끼만 먹다 35kg까지 빠져, 진짜 무식했다"
이어 "근데 지금은 직업적으로도 그렇고 좀 더 사람들이랑 많은 대화도 나누고 싶고그러니까 이제 그런거를 의도적으로라도 챙겨보려고 한다. 그 시대 감성 같은 것도 있으니 챙겨보는게 좋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또 이혜성은 학창시절 연애도 금지했다고. 그는 "학창시절에 연애를 한 번도 한 적 없었다. 연애를 차단하기 위해 이성접근금지를 써서 붙여놓기도 했다. 대학생이 되고 연애를 하면서 학창시절 남자친구를 만나봤던 친구들이 남자 관계뿐만 아니라 사람과의 관계에서 대처를 잘 하더라. 나도 오해도 겪고 시행착오를 겪다보니 학창시절에 나눠서 겪었으면 어땠을까 생각했다"며 연애 금지를 안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종합] '서울대' 이혜성 "하루 한 끼만 먹다 35kg까지 빠져, 진짜 무식했다"
[종합] '서울대' 이혜성 "하루 한 끼만 먹다 35kg까지 빠져, 진짜 무식했다"
특히 이혜성은 "다이어트 목적이 아니라 밥 먹는 시간도 아까워 점심 저녁 중 하나만 먹자고 생각했다. 아침, 점심을 굶고 저녁만 먹은 날이 많았다. 뇌에 영양분이 공급돼야 체력도 생기고 집중도 하는데, 당이 떨어진 상태로 집중이 떨어지던 말던 그냥 공부를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그러다보니 몸이 점점 더 안 좋아졌다. 몸무게는 진짜 막 35kg까지 빠지기도 하고. 그래서 등 같은데도 앙상했다. 애들이 등 만지고 뼈가 만져진다며 놀라기도 했다. 나중엔 그 한 끼도 소화를 못 했다. 진짜 무식한 방법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때로 돌아간다면 꼭 말해주고 싶다. 밥을 꼭 잘 챙겨먹어여한다고"라며 건강을 소홀히 했던 과거를 후회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