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개그맨 김준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준호 소속사 JDB 엔터테인먼트는 11일 “김준호는 주위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 신속항원검사를 꾸준히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며 “하지만 정확한 결과를 알기 위해 9일 자비로 PCR 검사를 한 결과 10일(어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김준호는 항상 녹화 전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녹화에 임했으며, 백신도 2차 접종까지 완료된 상태”라며 “현재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현재 별다른 이상 징후는 없지만,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계속해서 건강을 살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준호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 ‘돌싱포맨’ KBS2 ‘개승자’ 등에 출연 중이다. 두 프로그램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중계로 인해 녹화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김준호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김준호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먼저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김준호는 주위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 신속항원검사를 꾸준히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결과를 알기 위해 9일 자비로 PCR 검사를 한 결과 10일(어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준호는 항상 녹화 전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녹화에 임했으며, 백신도 2차 접종까지 완료된 상태입니다. 김준호는 현재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자가격리 중입니다.

현재 별다른 이상 징후는 없지만,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계속해서 건강을 살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