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황정음이 드라마 '쌍갑포차'를 찍던 때를 추억했다.

황정음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이 가벼웠던 시절. 영상 보내주신 환민씨피님 덕분에 퐝 터짐요. 쌍갑포차월주. 찬휘 선배님 만나서 신나심. 뎡으미 언능 연기하고 싶넹"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영상은 특별출연한 소찬휘가 노래를 부르는 장면. 황정음은 다른 출연자들과 함께 음악에 맞춰 신나게 춤을 춘다. 흥이 폭발한 모습은 웃음을 안긴다. 얼른 배우로 복귀하고 싶은 마음이 엿보인다.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했으며, 이듬해 아들을 낳았다. 2020년 이혼 소식을 전했다가 1년여 만에 재결합했으며,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