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지훈 인스타그램
사진=이지훈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이지훈이 코로나19 확진 후 근황을 공개했다.

이지훈은 1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격리 4일차 증상. 열은 정상권. 처음 며칠은 목이 상당히 불편했는데 이젠 코감기처럼 콧물과 재채기 동반 상당히 건조한 상태"라며 "물 많이 마시고 환기 자주하기"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지훈의 집 창가의 모습이 담겨 현재 자가격리 중인 그의 상태를 짐작케 했다.

앞서 이지훈은 지난 5일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튿날 오후 몸 상태에 이상이 있음을 감지해 자체적으로 격리를 진행했다. 이후 자가격리를 하며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진행해 4차례 이상 음성을 확인했으나, 열이 39도까지 오르는 증상에 지난 7일 재차 PCR 검사를 받았다가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백신은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소속사는 "7일 PCR 검사를 받았지만 설 연휴 이후 급격히 증가한 확진자수로 인해 전산 처리 과정이 늦어져 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몸 상태는 현재 많이 호전된 상태로, 고열을 인지하자마자 자가격리하는 등 빠르게 대처해 큰 이상 없이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훈은 지난해 11월 14살 연하의 일본인 미우라 아야네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