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 금메달 장면 최고의 1분, 시청률 22.7%까지 치솟아

박승희, 금메달 소식에 씩씩하던 중계 멈추고 ‘눈물’


9일,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이 ‘편파 판정’의 시련을 딛고 첫 금메달을 선사한 가운데, SBS가 6일 연속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닐슨 코리아에 의하면, 9일 박승희, 배성재가 출격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전 중계에서 SBS가 가구시청률 22%(2049 시청률 10.6%)를 기록하며, KBS(가구 9.2%, 2049시청률 3.0%), MBC(가구 10.8%, 2049시청률 4.1%)에 앞서 1위를 기록헀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황대헌이 결승선을 통과하며 금메달을 선사하는 장면이었는데 22.7%(가구)까지 치솟았다(이상 서울 수도권 기준). 한국 선수들이 출전한 쇼트트랙 11경기 모두 SBS가 1위를 차지했으며, 전국 시청률 기준으로도 SBS는 19.8%(가구)를 기록, MBC(10.6%), KBS(10.2%)에 앞섰다.

9일은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날이었다. 편파 판정에 대해 우리 선수들은 보란 듯 한 수 위의 ‘깔끔함’으로 승부했다. 경기 전 박승희 해설위원은 “황대헌 선수가 ‘제가 더 깔끔하게 타면 된다’고 말하더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 말을 증명하듯 1500m에 출전한 이준서와 황대헌, 박장혁은 물론 1000m에 출전한 최민정, 이유빈까지 모두 감탄이 나올 정도의 깔끔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여자 3000m 계주에서 당당히 결승에 진출한 김아랑, 최민정, 이유빈, 서휘민의 호흡도 흠 잡을 데 없었다. 배성재 캐스터는 “분담된 레이스에서 모두 잘 올라가 줬다”고 감탄했고, 박승희 해설위원은 박수치는 선수들을 향해 “준비를 정말 많이 했다”면서 “너무 잘해줬다”라고 말하며 감격했다.

여자 3000m 계주 중계에선 SBS만의 차별화된 시스템도 눈길을 끌었다. SBS는 화면 우측에 바톤을 이어받은 선수들의 사진을 곧바로 교체해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한편, 9일 오전에 진행된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브에 처음 출전한 한국 대표 이나윤(19·수리고) 선수는 아쉽게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스노보드 백과사전’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어온 박영남 해설위원은 이나윤에 대해 “미국 전지 훈련 당시 큰 무릎 부상을 입었다”면서 “100% 완치가 되지 않았는데도 본인의 의지로 출전을 감행했다”고 ‘부상 투혼’임을 강조했다.

스키에서는 황성태 해설위원과 이인권 캐스터가 활약했다. 특히 황성태 해설위원은 ‘친절한 성태 씨’로 불릴 만큼의 눈높이 중계로 눈길을 끌었다. 시청자들을 위해 “선수들이 4바퀴 이상 많이 돌기 때문에 회전수를 세는 것은 어렵다”면서 “그랩을 얼마나 오래 잡았냐를 중점으로 보시면 된다”라고 쉽게 설명해줬다.

시청률 1위에 빛나는 SBS 해설위원들의 활약은 오늘(10일)도 계속된다. ‘아이언맨’ 윤성빈과 ‘새로운 기대주’ 정승기가 출전하는 스켈레톤에 이어 4위로 쇼트를 통과한 차준환의 피겨와 팀 킴의 컬링까지 SB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