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수근 아내 박지연이 근황을 전했다.

박지연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 남편 생일이라 도시락 밑반찬 준비하고 내일 아침은 새벽에 일어나 제육이랑 미역국 준비하고 계란말이까지 해야하는데"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도시락 용기가 아직도 배달되지 않았어요…과연…요니의 도시락 선물은 내일 성공할까요 #오늘하루도수도하셨어요 #금메달축하해요"라고 덧붙였다.
사진=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박지연이 직접 만든 밑반찬이 담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이어진 사진에는 먹음직스러운 잡채가 담겨져 있다. 요리 고수이자 금손으로 알려진 그의 솜씨가 돋보인다.

한편 박지연은 2008년 이수근과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박지연은 둘째 임신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무리가 왔으며 2011년 아버지에게 신장 이식을 받았다. 지난해 8월 신장 재이식 수술을 권유 받기도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