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日 '네한' 랭킹 45주 연속 1위.. 日열도 사로잡은 '태태'


방탄소년단(BTS) 뷔가 일본 K팝 아이돌 랭킹 사이트 '네한(音韓)'에서 45주 연속 인기 랭킹 1위에 올랐다.


뷔는 투표, 음원 등 일본의 다양한 지표에서 현지 프로모션 없이도 독보적인 영향력을 과시하며 이례적인 기록을 만들어가고 있다.



지난 1월 31일부터 2월 6일까지 진행된 일본 인기 아이돌 랭킹 사이트 '네한(音韓)'의 'K-POP 남성 아이돌 랭킹' 투표에서 뷔는 1만 9286표를 획득, 45주 연속 1위에 오르며 또다시 자체 신기록을 경신했다.



또 일본의 한국 배우 인기 랭킹 사이트 '비한(美韓)'의 '20대 한국 배우' 랭킹에서도 1만 6110표로 41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또한 K-POP 아이돌 인기 랭킹과 오디션 정보를 다루는 인기 사이트 ‘케이팝 주스(K-POP JUICE)’에서 전 기간 1위는 물론 랭킹이 시작된 이래 최초로 100만표를 돌파한 유일한 셀럽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했다.



이 외에도 실시간 트렌드를 반영하는 일본의 인기 투표 사이트 '랭킹'의 'K-POP 남성 아이돌 랭킹, 가장 인기 있는 한국 남성 멤버' 1위를 비롯해 '세계의 꽃미남 랭킹, 전 세계에서 가장 잘생기고 인기 있는 셀럽', '가장 잘생긴 한국 남자 아이돌 멤버', '방탄소년단 내 꽃미남' 부문에서 모두 1위 '올킬'을 달성, 적수 없는 인기를 뽐냈다.



이렇듯 뷔는 일본 내 유명 랭킹을 모두 접수, 장기간 1위를 유지하며 명실상부 일본 내 NO.1 인기를 과시하고 있으며, 이것은 일본 음악시장에서의 강력한 음원파워로도 입증되고 있다.
방탄소년단 뷔, 日 '네한' 랭킹 45주 연속 1위.. 日열도 사로잡은 '태태'
뷔의 OST 'Christmas Tree' 는 단 3일만의 트래킹만에 빌보드재팬 '핫 100' 29위에 등극한 이후 다양한 차트를 석권하고 있다.



한국 OST 최초로 '스포티파이 위클리' 차트에 진입하는 활약을 펼쳤고, 샤잠재팬 '톱 200' 차트에서는 2월 7일 기준 총 41일 동안 1위에 올랐다. 해외 아티스트가 세운 최고 기록이다.



또 오리콘 '데일리 디지털 싱글' 랭킹 차트에서는 K팝 솔로이스트 중 가장 높은 수치인 다운로드 수 1만 1771건을 기록하며 1위를, '아이튠즈 톱송차트' 에서는 최단시간인 2시간 만에 1위에 올랐으며, 89시간 이상 1위의 자리를 지켜 K-POP 최장 기간 1위를 기록했다.



뷔는 일본 내 자국 가수들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막강한 영향력을 과시하며, 진입장벽이 높은 일본 라디오에도 여러 번 선곡됐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