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사랑스러운 사랑꾼 매력을 발산했다.

한예슬은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자친구를 소개했다.

한예슬은 "내 인생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가 바로 내가 사랑을 시작했다는 거다. 너무너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데 이쁜이들(팬)나의 남친을 소개해 주지 않고 그냥 나를 보여준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 같아서 내 남자친구를 소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예슬은 10살 연하 류성재와의 열애를 공개적으로 알린 바 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한예슬은 남자친구를 위한 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 데이트를 하러 가지만 팬들을 소개시켜준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는 것. 한예슬은 "서프라이즈라 굉장히 기대된다"고 했다.

몰카에 대한 남친의 반응 예측도 했다. 한예슬은 "(남자친구가)엄청 쑥스러움을 타는데 그 표현을 잘 못한다. 식은땀을 흘리는 스타일이라 당황스럽고 쑥스러워서 땀을 흘릴 것 같고 얼굴이 굳을 것 같다. 또 침착한 척을 할 것 같다. 자신의 그런 쑥스러움을 들키는 걸 싫어서 해서"라고 예상했다.

데이트 전 한예슬은 염색에 나섰다. 한예슬이 선택한 컬러는 태양의 여신 같은 오렌지 컬러. 그는 "태양과 같은 기운을 받고 싶고 호랑이의 해라 호랑이의 색깔을 선택했다. 열정. 이 컬러를 하면 불타오르는 열정, 라이프가 넘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한예슬은 항상 새로운 변화를 주는 이유에 대해 "내가 몰랐던 페르소나가 튀어나오는 느낌이다. 당신 어떤 사람이냐 물으면 나를 어떤 사람이라고 하나로 정의할 수 없다. 사랑하는 사람과 있을 때, 친구와 있을 때, 직장에 있을 때 모습, 사회에 있을 때 모습이 다 다르기 때문"이라며 "'이 사람은 저럴 거야'라고 생각하는 거 자체가 약간 위험하다, 사람은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다양하게 살고 다양하게 변신하고. 기쁜 마음으로 선한 마음으로 긍정적인 마음으로 즐겨야죠"라고 덧붙였다.

이어 "일을 안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전 끊임없이 움직이고 있다. 광고도 하고 사업도 하고 일상적인 여러가지 일들을 하고 있다"고 근황도 알렸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6시간에 걸쳐 변신한 한예슬. 한예슬은 예약된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남자친구는 한예슬과 카메라를 보자 당황하면서도 꿀이 떨어지는 눈빛으로 한예슬을 바라봤다. 한예슬은 "허니~"라고 부르며 안겼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눈을 못 보겠다"며 부끄러워하던 남자친구는 한예슬의 염색을 알아봤다. 한예슬은 "오늘 이거 준비하느라고 허니야, 정말 뼈를 깎는 고통으로"라고 말했다. 한예슬은 서프라이즈를 위해 레스토랑 대표님께 '비켜 비켜'라고 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한예슬과 남자친구는 서로를 보다 자연스럽게 입을 맞췄고, 남자친구는 한예슬의 뺨에 뽀뽀 세례를 퍼부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