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둘째 출산 전 절친들과 파티 후 선물을 받았다.

황정음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란 하트 이모티콘과 베이비 샤워 후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황정음은 화관을 쓰고 선물받은 아기용품을 안은 모습. 샤넬 귀걸이와 상의까지 화려한 임산부의 모습을 보여준 황정음은 인형과 꽃다발 사진을 차례로 공개하며 둘째와의 만남을 기대했다.

황정음의 지인은 "도도리 빨리 나와서 이모랑 만나자 순산하자 음아"라고 순산을 기원했고, 황정음은 "도도리 낳고 바로 갈거야"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2020년 9월 황정음은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으나 2021년 7월 재결합 소식을 전했다. 이어 둘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