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쇼트트랙 황대헌X이준서 준결승전서 황당한 실격
중국 편파 판정에 분노한 스타들
방탄소년단 RM 황대헌 공개 응원
김연경 "또 실격? 와 열받네"
신봉선, 방탄소년단 RM, 김지민./사진=텐아시아DB
신봉선, 방탄소년단 RM, 김지민./사진=텐아시아DB


스타들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편파 판정에 분노를 쏟아냈다.

황대헌과 이준서 선수는 지난 7일 중국 베이징 수도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경기에서 나란히 실격됐다.

황대헌은 준결승 1조에서 중국 선수 2명과 함께 경기를 치렀다. 중국 선수 두명이 길을 차단한 상황 속에서 황대헌은 깔끔한 추월 플레이로 가장 먼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심판은 황대헌이 늦게 레인을 변경했다며 실격 판정을 내렸다.

준결승 2조에 속해 있던 이준서 역시 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 처리 됐다. 레인 변경 때 반칙을 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러한 결과에 해설위원들 모두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진선유, 이정수 역시 문제 없는 플레이었다고 지적했다. 공교롭게도 황대헌, 이준서가 실격 처리를 당함으로서 중국선수 3명 모두가 결승전에 올라가게 됐다.

이러한 황당한 판정에 국민들이 분노를 쏟아낸 가운데, 스타들 역시 SNS를 통해 분노의 목소와 따뜻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방탄소년단 RM은 황대헌을 공개 응원했다. 그는 자신의 황대헌이 두 중국 선수를 제치고 1위로 나서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하며 박수, 엄지손가락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위) 김연경 트위터, (아래) 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위) 김연경 트위터, (아래) 방탄소년단 RM 인스타그램
배구선수 김연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또 실격???!!!! 와 열받네!!!”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개그우먼 신봉선과 김지민 역시 경기 결과에 대한 충격을 표했다. 신봉선은 이준서 선수가 실력 처리를 당한 화면을 캡처하며 "뭐????? 뭐????? 머라고?????"라는 글을 올렸고, 김지민은 "뭐...이쯤되면 페어플레이 하지 말아야 하나? 이번 올림픽은 정직하게 실력으로 이기는 건 어렵나보다, 전 국민의 눈에 1위, 2위인데 단 몇명 눈에는 아니었나보다, 시력검사요망, 안과추천요망"이라고 저격했다.

개그우먼 이수지 역시 "황대헌, 이준서 선수 파이팅, 우리 선수들 힘내요, 울지마요, 1등은 우리 것, 한복도 우리 것, 김치도 우리 것, 그만 우깁시다"라는 강조했다.

가수 채리나는 "아 열 받아 미치겠다. 어찌 더 아름답게 추월하란 말이냐, 심판들아, 열 받아, 어이가 없네?"라는 글과 함께 준결승을 치르고 있는 황대헌 선수의 영상을 게재했다.

배우 김지우는 "쇼트트랙 판정 어이가 없다. 올림픽 심판 아무나 하나봐. 그러면 비디오 판독은 왜 하냐. 9살짜리 꼬마가 봐도 이해가 안간다는 상황. 왜 유독 우리나라 선수만 다 실격이냐. 황대현 선수 허벅지 손으로 터치한 중국 선수는 아무 페널티도 없었으면서. 너희 그러고도 안 창피하냐"라고 분노했다.

한편 이날 쇼트트랙 남자 1000m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은 단 한명도 결승에 오르지 못한 가운데, 중국 선수인 런쯔웨이가 금메달, 리원룽이 은메달을 차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