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 스트리머 BJ잼미, 극단적 선택
유족, "악플과 루머로 심각한 우울증 앓아"
생전 마지막 방송서 의미심장 발언
사진=BJ 잼미 인스타그램
사진=BJ 잼미 인스타그램


유튜브와 트위치에서 인터넷방송 활동을 하던 BJ잼미(조장미. 27)가 스스로 세상을 떠났다.

잼미의 유가족은 5일 사망 소식을 전하며 잼미가 그동안 악플과 루머 등으로 우울증을 앓았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잼미의 트위치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안녕하세요. 잼미 삼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잼미의 아이디로 접속한 삼촌은 “그동안 경황이 없어 알려드리지 못했지만, 장미는 스스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장미는 그동안 수많은 악플들과 루머 때문에 우울증을 심각하게 앓았었고, 그것이 원인이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떠도는 래퍼나 마약과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관련 루머를 퍼뜨리는 네티즌에게는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제발 고인을 모욕하는 짓은 하지 말아야 주셨으면 좋겠다. 유가족들도, 친구들에게도 너무나 힘든 일이다”라며 “유서도 남겼고, 그 글을 통해 평소 잼미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괴롭힘을 당했는지도 알 수 있었다. 더 이상 전혀 말도 안 되는 루머는 생산하지 말아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제발 타 스트리머 분들께는 피해를 주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 진심으로 응원해 주셨고, 도와주신 분들이다. 제가 정리해서 말씀드리기 전까지 도와주셨다”고 덧붙였다.
사진=BJ 잼미 인스타그램
사진=BJ 잼미 인스타그램
잼미는 2019년 개인방송 플랫폼 트위치를 통해 인터넷 방송에 데뷔했다. 이후 유튜버로도 활동영역을 넓혔다. 5일 기준 트위치 구독자는 16만명, 유튜브 구독자는 13만명을 보유했다.

주로 게임을 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콘텐츠로 사랑받던 잼미는 2019년 남성혐오로 의심되는 제스처를 취했다는 이유로 일부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았다.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사과 했으나, 논란은 더욱더 확산됐다.

2020년 5월 잼미는 방송을 통해 “악플 때문에 우울증 약을 먹고 있으며,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악플 때문에 어머니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엄마가 나 때문에 죽은 것 같다. 내가 방송을 안 했다면 엄마가 안 죽었겠지, 방송에서 그 행동을 안 해서 악플이 달리지 않았다면 엄마가 마음 고생 안 했겠지”라고 자책했다.

잼미는 ‘남혐 낙인’이 찍힌 이후 줄곳 악플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일부 유튜버들을 오히려 사과하는 그의 모습을 조롱하는 콘텐츠를 만들었다.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밝힌 당시에도 비난과 조롱이 쏟아졌다.
사진='트위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트위치' 방송 화면 캡처
잼미는 지난 1월 생전 마지막 방송에서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다. 소통 방송을 진행하던 그는 침대에 누운 채 거북이 인형을 집어 들고 “이 거북이의 생명은 여러분에게 달렸다”며 인형을 살릴지 죽일지 대답할 것을 요청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거북이 인형을 죽이라고 말했고, 잼미는 거북이 인형을 향해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다.

그는 “네가 살기를 바라는 사람은 없다. 너는 저 사람들의 채팅 때문에 죽는 것”이라며 “이 작은 생명의 불씨는 저 채팅 하나에 꺼졌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