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라니"…양미라, 뱃속 둘째 성별 공개 "세상 부러울 게 없어" [TEN★]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양미라 인스타그램
배우 겸 사업가 양미라가 뱃속 아이의 성별이 여자라고 밝혔다.

양미라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심 딸을 원했지만.. 아들이어도 감사하다 생각했는데 썸머가 딸이라니…… 딸은 이렇게 예쁘게 누워있는 거니? 엄마 아빠는 이제 세상에서 아무것도 부러울 게 없어. 그나저나 이제 우리 들레는 들레 오빠가 됐네. 꺅꺅.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양미라는 뱃속 딸 아이의 초음파 사진도 공개했다. 둘째가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남편의 반응도 눈길을 끈다. 양미라 남편은 "축하해 내 사랑~ 뿌꾸~ 아들 하나 딸 하나~ 우리 이제 정말 부자가 된 거 같애~ 고마워 내 색시"라며 양미라와 아이들을 향한 사랑을 표현했다.

양미라는 2살 연상의 사업가 정신욱 씨와 2018년 결혼해 2020년 6월 아들 서호 군을 낳았다.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며, 올 여름 출산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