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빈의 조짐≫

역사 왜곡 논란 '설강화' 종영
지수 발연기 논란 이후 무관심
'설강화'는 무엇을 얻었나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우빈의 조짐≫
우빈 텐아시아 기자가 연예계에서 일어나거나 일어날 조짐이 보이는 이슈를 짚어드립니다. 논란에 민심을 읽고 기자의 시선을 더해 분석과 비판을 전합니다.

박수받지 못한 초라한 끝맺음이다.

JTBC 개국 이래 가장 유난을 떨었던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 역사 왜곡 논란과 주연 지수(블랙핑크)의 발연기로 시끄럽더니 근거 없는 비평시 '고소하겠다'는 대중과의 기싸움까지. 요란하게 시작했지만 끝은 무관심이다.

정해인, 지수 주연의 '설강화'가 30일 종영했다. 이 드라마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려는 의도가 있다, 안기부 및 군사 독재 정권 미화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첫방송 전부터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설강화'의 시대적 배경은 1987년. 군부 독재와 시민들의 민주화에 대한 갈망이 팽팽하게 맞서던 때. 간첩인 남자와 안기부장의 딸이자 명문대에 재학 중인 여자의 사랑 이야기가 주된 흐름이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철인왕후'와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휘말리며 '설강화'도 시놉시스부터 지적을 받았다. 간첩의 등장, 대쪽같은 안기부, 민주화 운동가 천영초의 이름을 딴 여주 등이 문제가 됐다. 제작진은 문제를 제기한 부분 일부를 수정했고 그러한 의도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우려 속 방송을 알린 '설강화'는 곳곳에 국민 정서에 반하는 설정을 넣으며 대중을 불쾌하게 만들었다. 문제를 제기할 때마다 JTBC는 '민주화 운동'을 다룬 역사물이 아니라 '1987년 대선정국'을 다뤘고, 인물과 설정은 가상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그렇다고 민주화 운동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던 건 아니다. 영로(지수 분)가 수호(정해인 분)를 운동권 학생으로 오해해 치료하고 숨겨준다거나 대사에 운동권이 등장하는 등 직·간접적으로 등장한다. 물론 안기부 요원들에 대한 미화도 있었다. 1987년 실제 안기부는 군부의 명령대로 시민 혹은 운동권을 간첩 누명을 씌워 고문했던 기술자. '설강화' 속 안기부는 잔인한 면모 대신 상식이 통하는 보통 사람으로 표현됐다.

'설강화'에게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거나 안기부를 미화하려는 의도가 있었다 단언할 순 없다. 그러나 1987년을 배경으로 삼으며 중심을 배제하려 했던 건 실수. '설강화'는 가상의 나라와 인물이 나온 판타지가 아니다. 과거의 한 조각을 담고 있는 만큼 그 조각이 누군가에겐 위협이 된다는 걸 인지해야 했다. 그러나 JTBC는 설득과 이해 대신 '드라마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법적 대응'이라며 입막음을 택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역사 왜곡 논란만 해결하면 될 줄 알았던 '설강화'의 복병은 지수의 발연기. 지수는 기본기가 없었다. 발음은 뭉개지고 소리는 뒤로 넘어갔다. 지수는 비음이 섞인 목소리라 특유의 답답함이 있어 발성에 더 신경을 써야했으나 기본적인 교정조차 하지 않은 듯했다. 발음이 엉망이니 당연히 대사는 들리지 않았다. 역할의 감정선을 따라가지 못해 표정 연기와 몸쓰는 연기도 어색했다.

1, 2회 만에 논란들은 팝콘 터지 듯 터져나왔다. '설강화' 방영 중지 청원은 하루 만에 동의자수 20만 명을 돌파했고, 시민단체인 세계시민선언은 '설강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후 가처분 신청은 기각돼 방송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설강화'는 특별편성부터 JTBC, JTBC2, JTBC4에서의 연속 재방송으로 '설강화' 밀어주기 전략을 펼쳤다. 비슷하게 시작한 다른 드라마와 확실히 차별이 느껴지는 편성이었다. 야심찬 밀어주기에도 '설강화'의 시청률은 2% 후반부였다. 글로벌 걸그룹이라는 블랙핑크의 지수, 대세 배우인 정해인의 조합도 시청률과 화제성 견인엔 실패한 셈이었다.

대중의 외면, 팬들의 의리 속 '설강화'는 종영했다. 무사히 방송을 내보냈으니 잃은 건 없다. 그러나 얻은 것도 없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