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확진' 조세호
측근이 전한 근황
"다행히도 무증상...컨디션 좋다고”
개그맨 조세호./사진=텐아시아 DB
개그맨 조세호./사진=텐아시아 DB


개그맨 조세호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근황이 전해졌다.

조세호 측근은 최근 텐아시아를 통해 조세호의 근황을 알렸다. 측근은 “코로나라는 게 걸리고 싶어서 걸리는 것도 아니고, 천재지변처럼 어쩔 수 없이 걸리는 건데, 조세호는 활동을 중단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미안해하고 있다” 고 말했다.

이어 “조세호가 현재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다행히도 무증상이라 컨디션은 좋다고 한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7일 코로나 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면서 선제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코로나 19 PCR 검사를 진행했고, 이날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12월 코로나 19 백신 부스터 샷 접종까지 완료했다.

조세호의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2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예정된 스케줄은 완치판정까지 모두 중단한다”며 "29일 예정된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녹화를 비롯해 주말에 예정된 광고 촬영, 내주 진행할 '유 퀴즈 온 더 블럭' 녹화까지 관계자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불참 사실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