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아함의 정석
보라색 한복도 잘어울려
'꽃 피면' 강로서 역
혜리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가 한복 자태를 자랑했다.

26일 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쁜 건 많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강로서 역을 맡고 있는 혜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혜리는 고운 보라색 한복 차림을 하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작은 얼굴에 또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혜리는 2010년 걸스데이로 데뷔해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청일전자 미쓰리', '간 떨어지는 동거',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등에 출연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