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사과의 말씀"
폭력적 행동 시인
지인 특수 폭행 혐의
정창욱 / 사진 = 정창욱 인스타그램
정창욱 / 사진 = 정창욱 인스타그램


스태프들에게 욕설, 폭행 등의 혐의로 논란이 된 정창욱 셰프가 사과했다.

26일 정창욱 셰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2021년 8 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 당시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정창욱 셰프는 "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 엄청난 일을 벌여 놓고도 다 이해해 주겠지, 이 정도면 되겠지라는 위험한 생각을 했다. 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라고 반성하는 글을 게재했다.

또 정 셰프는 "매체에서 보여졌던 저의 모습은 만들어진, 가공의 저였다. 저는 겁쟁이었다. 평생을 제멋대로 살았다. 당사자들에 대한 사과와 사건에 대한 입장이 늦어져서 죄송하다"라며 "사건 당사자 두 분의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창욱 셰프는 지난 21일 특수 폭행, 특수 협박, 모욕 등의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