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청순미를 뽐냈다.

민혜연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구로 산 dvf원피스 팔이 들어가지 않는다. 충격에 인모드로 양 팔뚝을 지지고(?!) 플라잉요가도 하고 와서 단백질 마시며 사진첩을 뒤적이다보니 저 샐리스도넛 때문에 이 사단이 난 것 같다"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을 통해 민혜연이 맛있는 식사 후 달콤한 도넛을 디저트로 먹은 것을 알 수 있다. 사진 속 민혜연은 명품브랜드 F사의 머리띠를 착용해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어깨 한쪽을 드러내는 의상은 여성스러운 매력을 배가한다. 청초한 미모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현재 청담동에서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