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에 들어갔다.

Label SJ에 따르면 은혁은 지난 20일 코로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오전
코로나 19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 의심 소견을 받았던 은혁은 PCR 검사를 추가 진행,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은혁은 경미한 증상만 있으며 예정된 스케줄은 모두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와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은혁과 다른 슈퍼주니어 멤버들과의 밀접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멤버 전원과 관련 스태프들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수시로 검사를 진행하며 상태를 체크 중이다.

다만 은혁은 지난 17일 SBS '런닝맨' 호랑이띠 스타 특집을 녹화했다. 촬영 전 자가 진단키트로 검사했을 때는 음성이 나온 상황. 은혁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였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은혁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런닝맨' 녹화에 참여한 유재석, 하하, 지석진 등 은 선제적 검사를 받았다. 지석진은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은혁이 조속히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알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