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진의 BJ통신≫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
‘짝퉁 착용 의혹’ 인정
“책임감 가지고 살아갈 것”
사진=SNS
사진=SNS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를 둘러싼 ‘짝퉁 착용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최근 온라인 카페를 중심으로 불거진 송지아가 ‘솔로 지옥’에서 착용한 반앤클리프 목걸이와 디올 탱크톱, 샤넬 크롭 티셔츠 등이 짝퉁이라는 의혹을 본인이 인정하고 사과한 것.

송지아는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단번에 무명 꼬리표를 벗었다. 유명세를 타고 개인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는 189만으로 폭증했다. 럭셔리하고 사랑 받으면서 큰 ‘금수저 부잣집 딸’ 이란 이미지를 앞세워 대중의 마음을 홀린 것.

명품을 두른 '영앤 리치'라는 이미지는 프리지아를 완성하는 킬러 콘텐츠다. 송지아도 이를 모를리 없었다. 그는 지난 11일 “제 브랜드를 만드는 게 꿈”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의혹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그는 태세 전환을 했다. 송지아는 17일 오후 자신의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저로 인해 실망과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현재 논란이 되는 명품 가품 기사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말 문을 열었다.

이어 “디자이너분들의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서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더불어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하겠다.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다. 저로 인해서 피해를 본 브랜드 측에게도 사과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분들, 구독자분들 브랜드 관계자를 포함하여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는 더욱더 책임감을 느끼고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명품에 관심이 많은 그가 가짜 제품인 것을 몰랐을 리 없다는 지적과 함께 자신의 브랜드를 만든다는 사람이 ‘짝퉁’을 착용하는 건 부적절한 자세라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문제의 본질은 명품 브랜드가 아닌 송지아의 가치 훼손에 있다. 리얼버라이어티를 표방한 현실과 동떨어진 솔로들의 모습을 그린 예능에서 대중이 그에게 기대한 것은 만들어진 이상적인 이미지. 이미지의 한 축인 명품이 가짜로 판명될 때 대중의 환상 역시 깨지기 마련이다.

송지아는 그간 유튜브와 방송 등을 통해 럭셔리한 모습을 내비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는 온갖 명품과 고급 화장품을 이용해 콘텐츠를 만들어 왔고, 지난달 26일 다수의 연예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성수동 트리마제로 이사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보여주기식 ‘부자 이미지’에는 한계가 따른다. 조작된 사실이 걸려 프로그램이 없어지기 까지 한 경우도 부지기수다. 자신이 투사했던 판타지가 깨질때 대중은 매섭게 돌아서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금수저’란 이름으로 포장됐던 프리지아의 가면은 벗겨지고 말았다. 넷플릭스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 섭외 대상 1위로 떠올랐지만, 위기가 닥친 것. 그간 열심히 꾸며왔던 이미지가 틀통난 송지아가 반전의 기회를 맞기엔 대중의 관심과 주어진 시간은 많지 않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