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돈♥' 황정음, 손가락 한 마디에 꽉 차는 굵은 금반지…주체 못하는 입꼬리 [TEN★]


'이영돈♥' 황정음, 손가락 한 마디에 꽉 차는 굵은 금반지…주체 못하는 입꼬리 [TEN★]
'이영돈♥' 황정음, 손가락 한 마디에 꽉 차는 굵은 금반지…주체 못하는 입꼬리 [TEN★]
'이영돈♥' 황정음, 손가락 한 마디에 꽉 차는 굵은 금반지…주체 못하는 입꼬리 [TEN★]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임신 중 근황을 전했다.

황정음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핑쿠핑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황정음은 차를 타고 이동 중이다. 핑크색 재킷에 손으로 턱을 살짝 괴고 있다. 손에는 굵은 금반지를 끼고 있다. 사랑스러운 분위기는 눈길을 끈다.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했으며, 이듬해 아들을 품에 안았다. 2020년 이혼 소식을 전했다가 1년여 만에 재결합했으며,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