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송' 잘 봤습니다"
소속 배우 챙기기
훈훈한 후배 사랑
정우성 / 사진 = 정우성 인스타그램
정우성 / 사진 = 정우성 인스타그램


배우 정우성이 소속 배우 박소담을 응원했다.

12일 정우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소담 '특송' 잘 봤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우성은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그의 뒤로는 박소담의 영화 '특송' 포스터가 있어 눈길을 끈다.

정우성은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소속 배우 박소담을 응원하기 위해 극장을 직접 찾아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편, 정우성은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고요의 바다'를 제작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