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이린 인스타그램
사진=아이린 인스타그램


모델 아이린이 멍으로 가득한 다리를 공개했다.

아이린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멍을 1년 내내 달고 사네..The goal keeper struggle is real"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면양말을 신은 채 멍으로 얼룩진 다리를 인증하는 아이린의 모습이 담겼다. 현재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인 아이린이 얼마나 연습에 매진했는지 알 수 있는 흔적으로 안쓰러움과 감탄을 동시에 자아낸다.

이런 가운데 툭 하면 부러질 것 같은 갸날픈 각선미가 시선을 강탈한다.

아이린은 현재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