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전 오늘 첫공개'방탄소년단 지민→전세계 넘어 韓美英 축하에 기부 물결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데뷔 전 BTS 멤버로 확정돼 처음으로 공개된 날을 기념하는 전세계 팬들의 축하 물결로 SNS를 뜨겁게 달궜다.

2013년 1월 12일 9년 전 오늘은 지민이 방탄소년단 데뷔 멤버로 확정돼 공식 SNS에 처음으로 팬들에게 소개된 날이다.

SNS에는 지민이 소개된 날을 기념하며 축하하는 글로 가득 ‘#Happy9YearsWithJimin’가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 2위에 오르고 ‘FOREVER WITH JIMIN’는 8위등 무려 2개의 축하로 순식간에 올랐으며 ‘JIMIN JIMIN’ 등이 미국 2위, 영국6위, 프랑스 8위, 한국 2개, 인도 3위 등 동시 다발적 각국에서 축하 트렌드로 올랐다.
'9년전 오늘 첫공개'방탄소년단 지민→전세계 넘어 韓美英 축하에 기부 물결
연습생 6개월만에 데뷔한 지민은 제대로된 트레이닝조차 받지못했다고 방송 출연당시 알려졌음에도 댄스 멤버로 소개되어 당시 19세의 어린 미소년의 모습으로 절도있고 박력 넘치는 댄스를 선보이며 유연성과 코어 힘을 보여주는 고난이도의 댄스까지, 1분이 채 되지 않는 짧은 영상 속에서 BTS의 메인 댄서로서 ‘춤신춤왕’의 재능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다.

지민은 역시 몇개월의 짧은 기간 수련을 거쳐 부산예고 전체수석으로 입학한 수재 출신으로, 이후 아이돌의 꿈을 갖고 치룬 첫 오디션에 바로 선발돼 6개월만에 팀내 메인 댄서와 리드 보컬로 그룹내 입지를 확고히하며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그룹이 되기까지 큰 핵심 주축 멤버가 되었다.

팬들은 지민이 소개 된 9주년을 기념하며 인도의 아동 교육 지원을 위한 단체(CRYINDIA)와 캐나다 구세군(The Salvation Army)에 지민의 이름으로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많은 팬들은 지민이 소개 된 SNS, 블로그, 유튜브 등을 방문해 “우리 곁에 와줘서 고마워”, “이 때 왜 지민을 몰랐나 후회된다”, “데뷔 전부터 지민의 춤은 이미 완벽했어”, “당신은 미래의 K팝 제왕이 됩니다”라는 댓글로 축하의 물결을 이뤘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