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준호 인스타그램
사진=이준호 인스타그램


그룹 2PM 겸 배우 이준호가 조각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이준호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나는”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창가에 앉아 포즈를 취하고 있는 이준호의 옆모습이 담겼다. 최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정조 이산 역을 맡았던 이준호는 곤룡포를 벗어 던지고 흰색 목폴라 니트에 수트로 현대미를 장착해 눈길을 끈다.

여기에 베일 듯한 날카로운 턱선과 섹시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눈빛이 여심을 설레게 한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과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